본문 바로가기

후원회원_꽃사람

꽃다지 지키기 프로젝트에 함께 해주세요.

꽃다지 지키기 프로젝트에 함께 해주세요.

 

92년부터 25년을 '꽃다지'란 이름으로 노래해왔습니다.

이런저런 부침을 겪으며 현재 남아있는 네 명의 꽃다지는 열악한 환경에도 콘서트와

온라인 음원발표를 통한 신곡과 명곡의 재해석 등의 꾸준한 음악작업을 하며,

사회적 아픔이 있는 곳엔 할 수 있는 만큼보다 더 노래로 함께 해왔습니다.

 

저희는 '꽃다지'의 사회적 가치를 믿고 있습니다.

  

좀 더 성장해내며 오래오래 버티고 활동해내서, 이 사회에 용기와 희망을 남기고 싶습니다.

 

가장 큰 걸림돌은 재정환경입니다.

2011년까지 꽃다지 활동비는 30만원에서 50만원 가량이었습니다.

이 정도의 활동비로는 안정적 활동을 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것을

구구절절 설명드리지 않아도 아실 겁니다. 지금까지는 좋은 노래와 공연으로

재정을 마련해야 한다는 입장이었습니다만, 한국 음악계의 현실이 그러하지 못합니다.

민중음악계의 현실은 더욱 열악합니다.

전체 공연의 70%가량이 비정규직노동자, 해고노동자들과 함께 하는 자리인지라

공연활동으로 재생산 구조를 갖추는 것은 언감생심인 상황입니다.

뒤늦었지만 현실을 인정하고 새로운 출구를 찾고자 합니다.

 

이른바 <꽃다지 지키기 프로젝트, 꽃사람이 되자!>를 제안합니다.

 

팬클럽의 의미가 강했던 ‘꽃사람’에서

꽃다지 생존을 가능하게 하는 후원회 ‘꽃사람’으로 전환하고자 합니다.

후원회를 통해 모금하고자 하는 목표 금액은 월 500만원입니다.
현역 꽃다지들에게 최저임금 수준의 활동비를 줄
수 있는 금액입니다.
현역 꽃다지뿐만 아니라 미래의 꽃다지가
현장 활동과 양질의 음악을 만드는데 전념할 수 있는 환경을 위해서도 꼭 필요한 최소한의 재정입니다.

이를 바탕으로 2년 내에 꽃다지 2기를 출범시켜 더욱 활발한 활동을 하고자 합니다.

 

여러분이 꽃다지를 지켜주신다면 꽃다지는 지속적으로 이 세상에 유용한 노래를 할 수 있을 것입니다.

인간이 인간으로 더 아름다울 수 있는 그런 세상을 만드는 길에 함께 해주십시오.

지금까지의 25년을 발판으로 미래의 5년, 10년 꽃다지를 함께 만들어주십시오.

 

꽃다지 지키기 프로젝트에 동참해주십시오. 꽃사람이 되어주십시오.

 

희망의 노래 꽃다지 드림.

 

 

■ 꽃사람은

꽃다지의 지속적이며 건강한 활동을 보장하기 위해 만들어진 후원회 '꽃다지를 사랑하는 사람들의 모임'에 함께 하는 분들을 뜻합니다. 꽃다지 지키기 프로젝트를 시작하며 기존 팬클럽의 성격을 넘어 진정한 후원회로 자리매김하고자 합니다.

꽃사람이 되실 분은 월 2만원 이상의 후원금을 CMS 신청을 통해 약정해주시면 됩니다.

 

 

■ CMS 신청은 

https://v3.ngocms.co.kr/system/member_signup/join_option_select_03.html?id=hvasong3


위의 링크 주소를 복사하여 주소창에 붙여넣기하고 이동하시면 가입페이지가 나옵니다.

(CMS가입자 확인 절차가 강화되어 전자서명을 하시도록 변경되었습니다.

기입하신 정보는 CMS 관리 목적으로만 사용됩니다.)



■ 자동이체 신청은

아래의 꽃사람 계좌로 직접 자동이체 신청을 하시면 됩니다.

꽃사람 계좌 _ 우리은행/희망의노래꽃다지  1005-601-930057


자동이체 신청 후, 신청인 정보(성명, 전화번호, E-MAIL, 주소)

꽃다지메일(hopesong3580@hanmail.net) 또는

문자(010_4190_6600)으로 알려주십시오.


■ 꽃사람께 드리는 혜택

- 매월 꽃다지 소식을 메일로 보내드립니다.

- 콘서트 관람 시, 20% 할인된 가격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꽃다지4집에 대한 평론가의 글

 

* 창단 20주년을 맞은 꽃다지가 10년 만에 피워낸 이 꽃은 수용자의 능동성을 동반하면서 민중가요의 사회·음악적 현재를 반영한다. 이 시대엔 마음의 마을을 밝혀주는 골목등이 필요하다. - 음악평론가 나도원

 

* 싱어-송라이터 정윤경의 꽉 잡힌 통제 하에 꽃다지는 포크 록의 기본 범주를 바탕으로 편하게 들을 수 있는 이지 리스닝 계열부터 강렬한 장르까지를 모두 아우르며 그 메시지를 고려하지 않고도 '음악적'으로 호감도가 넘실거리는 '웰메이드 앨범'을 주조해내는 데 성공했다. - 음악평론가 이경준

 

* 20년째 제 몫을 다해 노래하는 이들의 헌신은 얼마나 눈물겹게 아름다운지. 최저생계비의 반의 반 정도밖에 되지 않는 활동비로 버티며 노래의 꿈을 버리지 않는 이들이 있어 얼마나 고마운지. 그래서 <노래의 꿈>을 들을 때면 번번이 눈시울이 뜨거워진다. 부디 노래와 함께 '끝까지 함께' 해주길. 나도 그 곁에 끝까지 함께 있겠다. - 음악평론가 서정민갑

 

* 노래를 만들고 부르는 뮤지션인 그들에게 어찌 음악성에 대한 욕심이 없겠는가. 그들은 한 순간도 그걸 버리거나 소홀하지 않았다. 수천 번은 족히 불렀을 <단결투쟁가> 같은 노래도 무대에 서기 전 꼭 연습을 한단다. 우리는 그저 눈 감고도 부를 수 있는 이골이 난 투쟁가라 여기지만, 이들에게는 한 곡 한 곡이 언제나 '지금'의 노래고 작품이다. - 르뽀작가 이선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