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음반듣기/2집 사람이꽃보다아름다워

(13)
[꽃다지 2집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난 할 말이 있다 악보입니다.
[꽃다지2집] 강 강 도종환 글 / 윤민석 작곡 / 이찬욱 편곡 / 서기상 노래 가장 낮은 곳을 택하여 우리는 간다 가장 더러운 것들을 싸안고 우리는 간다 너희는 우리를 천하다 하겠느냐 너희는 우리를 더럽다 하겠느냐 우리가 지나간 어느 기슭에 몰래 손을 씻는 사람들아 언제나 당신들 보다 낮은 곳을 택하여 우리는 흐른다 언제나 당신들 보다 낮은 곳을 택하여 우리는 흐른다 우리는 흐른다 우리는 흐른다
[꽃다지2집] 넝쿨을 위하여 넝쿨을 위하여 유인혁 작사/작곡 / 전향미 편곡 / 윤미진,안정현 노래 / 박향미,김미정,김용진 코러스 처음에 내가 작은 싹으로 고개를 내밀었을 때는 아무도 담장을 뒤덮을 나를 생각하지 못했지 조금씩 내가 커갈 때마다 숱한 어려움을 만났지 따가운 햇살에 목이 타고 찬바람에 홀로 울기도 했지만 * 이제 내 몸에 엉킨 그 줄기마다 무성한 노래의 잎을 틔우고 내가 아팠던 그 상처 자욱마다 풍성한 삶의 열매를 맺으니 이 그늘에서 누구나 쉬어가고 이 열매로 누구나 목을 축이지 나의 노래와 나의 사랑으로 누구나 다시 일어서지 우-
[꽃다지2집] 노래만큼 좋은 세상 노래만큼 좋은 세상 (유인혁/글,가락) 내 작은 목소리로 다른 이들을 노래하고 너와 나의 목소리로 세상을 노래하면 언젠간 이룰 꺼야 노래만큼 좋은 세상 우리 모두의 힘으로 우리가 만들 세상 *내 영혼의 문을 두드리는 노래에 마음을 열고 나만의 좁디좁은 껍질을 깨고 날개를 펼치면 당신을 만나고 또 살아갈 힘이 되어 거친 이 세상 길 헤쳐 나가리 그리고 소중한 모든 걸 지켜 갈 힘이 되어 내 맘에 지지 않는 별 하나로 뜨지* 랄라라 랄라라~
꽃다지 2집 -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꽃다지 정규2집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수록곡 1.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2. 언덕길 3. 강철의 노래 4. 접동새에게 5. 청호동 할아버지 6. 난 할 말이 있다 7. 모든 것은 그대로인데 8. 강 9. 넝쿨을 위하여 10. 노래만큼 좋은 세상 STAFF DRUMS 백연구 BASS 박필우 ELECTRIC GUITAR 이찬욱 ACOUSTIC GUITAR 김일태 SYNTHESIZER 전향미, 이지은 ARRANGED BY 꽃다지 are 전향미, 이지은, 박필우, 김일태, 이찬욱 VOCAL 꽃다지 are 박향미, 안정현, 김용진, 윤미진, 김미정 RECORDING & MIXING ENGINEERED BY 고종진 MASTERING BY RECORDED & MIXED AT TONENGINEER MASTERE..
[꽃다지 2집 '사람이꽃보다아름다워']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정지원 글 / 안치환 작곡 / 박필우 편곡 / 김용진,안정현,박향미,윤미진,김미정 노래 강물 같은 노래를 품고 사는 사람은 알게되지 음 알게되지 어두웠던 산들이 저녁이 되면 왜 강으로 스미어 꿈을 꾸다 밤이 깊을수록 말없이 서로를 쓰다듬으며 부둥켜안은 채 느긋하게 정들어 가는지를 음 지독한 외로움에 쩔쩔 매본 사람은 알게되지 음 알게되지 아픔에 굴하지 않고 비껴 서지 않으며 어느 샌가 반짝이는 꽃씨를 심고 우렁우렁 잎들을 키우는 사랑이야말로 짙푸른 숲이 되고 산이 되어 메아리로 남는다는 것을 누가 뭐래도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이 모든 외로움 이겨낸 바로 그 사람 누가 뭐래도 사람이 꽃보다 아름다워 노래의 온기를 품고 사는 바로 그대 바로 당신 바로 우리 우리들
[꽃다지 2집 '사람이꽃보다아름다워'] 언덕길 언덕길 황자혜 작사 / 이원경 작곡 / 박필우 편곡 / 김미정 노래 / 박향미,윤미진 코러스 저 놈의 언덕길 가파르긴 해도 못 오를 나무처럼 높기만 해도 작고도 안락한 저 너머 내 집으로 따뜻한 언덕길 따라 돌아오는 길 하늘에서 더 가까운지 유난히 밝게 보이는 저 별빛에 하루의 삶을 비춰 보면서 큰 한숨보다는 넉넉함의 미소로 오늘을 조용히 정리하는 언덕길 저 놈의 세상길 가파르긴 해도 오르지 못할 세상은 아니지 언덕길 비추는 저 하늘 별 빛처럼 그렇게 살며시 세상을 밝혀야지
[꽃다지 2집 '사람이꽃보다아름다워'] 강철의 노래 강철의 노래 유인혁 작사/작곡 / 이찬욱 편곡 / 김용진 노래 이글거리는 저 불꽃 속에서 우리는 태어난다 모든 불순물들을 남김없이 사를 때 비로소 태어난다 벌겋게 달아오르다 다시 차가운 물 속으로 고통스런 그 반복 속에서 자신의 운명을 깨우쳐 가며 나와 나의 노래는 세상을 흔드는 저 거대한 울림 파도야 일어라 폭풍이여 몰아쳐라 나의 운명을 위하여 분노로 거칠기만한 나의 흐린 가슴마저도 끝도 없는 담금질 속에서 거울처럼 말갛게 다듬어가면 나와 나의 노래는 어둠을 씻어 갈 저 새벽의 빗살 태양아 솟구쳐라 산천이여 축복하라 나의 운명을 위하여 파도야 일어라 폭풍이여 몰아쳐라